어딘가에, 숲 > 단편영화

본문 바로가기
close

Customer center
고객센터

A.M 10:00 ~ P.M 6:00 02-365-0225 02-364-0225 rainydayspictures@gmail.com

Copyright© 호우주의보
Rainydays Pictures
ALL RIGHT RESERVED

Home > 배급작품 > 단편영화

단편영화

단편영화 배급작품입니다

단편영화

어딘가에, 숲

어딘가에, 숲

현유정 | 4'27" | 애니메이션 | 성장,서정 | 2019

본문

시놉시스 


마음이 텅 빈 남자의 방에는 살아있는 것들이 하나도 없다. 그렇게 멍하니 바라보는 TV속에는 이상적인 공간인 숲으로부터 치유를 받는 장면을 보게 된다. 무기력하고 수동적이였던 그는 자신의 방 속을 차츰 차츰 걸어보며, 어딘가에 있을 자신만의 숲을 찾아본다. 


There is nothing alive in the empty man's room. He looks blankly at the TV. There he see the scene of healing in the woods, the ideal space. Being lethargic and passive, he slowly walks through his room and looking for his own forest somewhere.


 

연출의도


문득 잡동사니로 널브러진 아빠의 방을 둘러다 보며 정작 아빠의 것은 없었다. 그리고 그 흔한 식물 조차도 없었다. 그저 털썩 집에 들어와 방의 문을 꼭 닫고 습관적으로 TV를 틀며 TV 속 그 세상을 동경하고 대리만족해하는 아빠였다. 그런 그의 공간은 과연 그가 쉴 수 있는 공간일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아빠의 공간에 조금 더 안락한 숲을 만들어 드리고 싶었다.


Suddenly, I looked around my dad's room in a mess, and there was nothing for him. And there wasn't even the common plant. He just came home and shut the door of his room, turned on TV habitually, admiring the world on TV and satisfied himself. Such a space led me to wonder if it was a space where he could rest. I wanted to create a more comfortable forest in my dad's space.

 


영화제 및 수상내역


-



상영이력 


-



만든 사람들

 

프로듀서 현유정 HYUN Yu-jeong 

연출/각본 현유정 HYUN Yu-jeong

작화   현유정 HYUN Yu-jeong

사운드디자인 현유정 HYUN Yu-jeong

음악   윤정현 YOON Jeong-hyun


 

나온 사람들

 

-



장바구니

오늘본상품

없음

위시리스트

  • 보관 내역이 없습니다.

전화번호 : 02-365-0225 팩스 : 02-364-0225 e-mail : rainydayspictures@gmail.com 주소 :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북아현로1길 17
사업자등록번호 : 859-03-00820 대표 : 백선우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 제2019-서울서대문-0024호
Copyright © 2018 by 호우주의보. All Rights Reserved.